format_list_bulleted

노컷Biz

부동산

서울 청약시장 부활?…영등포자이 이어 역촌센트레빌도 1순위 마감

서울 청약시장 부활?…영등포자이 이어 역촌센트레빌도 1순위 마감

일반공급 214가구 모집에 2430명 신청…평균 경쟁률 11.4대 1

지난 5일 오전 서울 은평구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의 모델하우스에서 방문객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지난 5일 오전 서울 은평구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의 모델하우스에서 방문객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기준금리 인상 진정 분위기와 규제완화의 힘입어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이 살아나고 있다.

1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은평구 역촌동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는 이날 일반공급 214가구 모집에 2430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11.4대 1로 모든 가구가 1순위에서 마감됐다. 전용면적 59㎡B는 3가구 모집에 85명이 신청해 21.3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전용 84㎡도 23가구 모집에 549명이 신청해 1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59㎡A·C, 70㎡A·B도 모두 1순위 마감됐다.

해당 단지는 1·3 대책으로 서울 4개 구(강남·서초·송파·용산)를 제외한 전역이 규제지역에서 해제된 이후 서울에서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면서 규제완화 혜택을 받은 단지다. 비규제지역으로 전용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에 가점제 40%, 추첨제 60%가 적용되고 전매제한 기간이 짧아진 점 등이 청약자들을 움직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진행된 특별공급 240가구에도 1191명이 몰렸다. 해당 단지는 59㎡가 6억원대, 84㎡가 8억 5천만원대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앞서 규제완화 후 처음으로 서울에서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고 청약을 받은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영등포자이 디그니티'도 일반공급 98가구 모집에 1만 9478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198.8대 1로 모든 가구가 1순위에서 마감됐다. 해당 단지는 전용면적 59A㎡에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몰렸는데 18가구 모집에 6424명(해당지역 및 기타지역)이 몰려 3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규제완화 이후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단지에도 사람들이 몰렸다. 지난 8일 진행된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 899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에는 4만 1540명이 신청해 46.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29㎡에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몰렸는데 1311명이 신청해 65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둔촌주공 무순위 청약이 지난달 말 정부의 주택공급규칙 개정으로 무주택, 거주요건 등이 모두 폐지된 후 진행된만큼 해당 단지가 그에 따른 수혜를 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둔촌주공 무순위 청약은 지난달 말 정부의 주택공급규칙 개정으로 무주택, 거주요건 등이 모두 폐지된 후 시행됐다. 만 19세 이상이면 거주지나 주택 소유 여부, 청약통장과 무관하게 누구나 청약할 수 있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

비즈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