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IT

엔씨 'LLL' 제작진 "정식 명칭 추후 공개"…김택진도 부스 깜짝 방문

엔씨 'LLL' 제작진 "정식 명칭 추후 공개"…김택진도 부스 깜짝 방문

개발 중인 오픈월드 슈팅 게임 소개

엔씨소프트 '배틀크러쉬'·'LLL'·'프로젝트 BSS' 개발진. 연합뉴스 엔씨소프트 '배틀크러쉬'·'LLL'·'프로젝트 BSS' 개발진. 연합뉴스 
엔씨소프트의 차기작 슈팅 게임 'LLL' 제작진이 "내년에 외부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로드맵을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16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지스타(G-STAR) 현장에서 주요 개발진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고 신작 게임 'LLL'과 '배틀크러쉬', '프로젝트 BSS'를 소개했다.

'LLL'은 엔씨소프트가 개발 중인 오픈월드 슈팅 게임으로, 여러 명의 이용자가 동시에 넓은 맵을 탐험하며 적을 물리치고 아이템을 얻어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등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과 3인칭 슈팅을 결합한 게임성을 가지고 있다.

'LLL' 제작을 총괄하는 배재현 부사장은 게임 이름에 대해 "큰 의미가 없는 프로젝트 명칭으로, 추후 대규모 테스트를 진행하면 정식 명칭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임 콘셉트와 관련해서는 "21세기 서울과 중세 시대풍 과거, 미래 등 여러 시간대가 섞인 공상과학(SF)을 배경으로 호러 요소가 가미돼있다"고 덧붙였다.

난투형 대전 액션 '배틀크러쉬' 제작진도 앞으로의 운영 방향을 밝혔다. '배틀크러쉬'는 최대 30명이 신화·역사 콘셉트의 다양한 캐릭터를 골라 최후의 1인을 목표로 전투를 펼치는 게임으로, PC와 콘솔·모바일 이용자 간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배틀크러쉬'를 총괄하는 강형석 팀장은 게임 수익모델(BM)과 관련해 "주기는 80~90일에 하나씩 나오는 정도를 고려하고 있고, 가격은 미정"이라며 "처음에는 15종의 캐릭터가 나오고, 배틀패스 주기별로 시즌 캐릭터가 2종씩 업데이트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비공개 베타테스트(CBT) 결과도 공유했다. 강 팀장은 "사내 테스트 때와 결이 비슷하게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았다"며 "키보드·마우스 조작감은 수정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 '프로젝트 BSS' 제작진도 게임 운영 기조를 밝혔다. '프로젝트 BSS'는 '블레이드&소울' 속 캐릭터에서 모티브를 얻은 60여 종의 캐릭터를 수집·육성하는 게임이다.

이 RPG 개발을 맡은 고기환 팀장은 "캐릭터 간에 수직적인 우열을 없애서 버려지는 캐릭터가 없게 했다"며 "캐릭터의 획득 방식은 고민하고 있지만, 게임플레이를 하면 모두 얻을 수 있되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모델을 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 창업주 김택진 대표도 엔씨소프트 부스를 깜짝 방문해 현장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김 대표는 "8년 만에 지스타에 출전한 거라 혹시 부족한 게 없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며 "어젯밤 늦게도 있었고 새벽에도 직접 나와 하나하나 살폈다. 그간 해온 노력에 플레이어들이 어떻게 반응할 지 무척 궁금하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