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BOOKS

메가서울 '정치쇼'라던 인천시장…"행정개편은 미래지향적으로"

비즈 PICK

메가서울 '정치쇼'라던 인천시장…"행정개편은 미래지향적으로"

수도권 단체장들 메가서울 놓고 '동상삼몽'
교통현안 등에서는 의견접근…"내일 서울-인천 행사"

유정복 인천시장이 16일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수도권 도시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프레스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유정복 인천시장이 16일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수도권 도시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프레스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김포시의 서울편입론이 총선을 앞두고 이슈몰이를 하더니 급기야 '메가시티' 논의로 확장됐다. 구리시가 서울 편입을 타진하며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났고, 여당은 서울은 물론 부산과 광주까지 메가시티로 키우는 방안까지 추진할 태세다.

이런 가운데 메가서울 논의의 당사자격인 서울, 경기, 인천 단체장의 회동이 16일 이뤄졌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 유정복 인천시장이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3자회동을 가졌는데, 결론은 3인 3색. 메가서울을 주제로 놓고는 모두가 다른 견해를 보였고 의견접근은 이뤄지지 못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유정복 인천시장이 16일 수도권 도시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유정복 인천시장이 16일 수도권 도시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이 발의한 '김포-서울 통합 특별법안'에 대해 묻는 질문에 "국민의 70%가 현실성이 없는 정치 총선용이라고 말씀하셔서 이미 국민의 심판이 끝난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아니라 총선과 함께 사라질 그런 이슈가 아닌가 싶어서 아주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오 시장은 "(메가서울 논의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져온 서울시의 연담화의 역사와 연장선상에 있다"라며 긍정적 입장을 보였다.

다만 "상호 간에 어떤 이익과 불이익이 있는지 장단점에 대해 충분히 숙성된 논의를 거친 연후에 형성되는 여론을 바탕으로 시민들게 의견을 물어야 한다"며 숙의 과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포시 서울편입 논의를 두고 "정치쇼"라고 가감없이 비판의 날을 세웠던 유 시장은 이날은 비판적인 견지를 유지하면서도 한 발 물러서는 모양새를 취했다.

유 시장은 "총선 앞에 이 사안을 처리하기는 현실적으로 무리라고 분명히 얘기를 한 것"이라면서도 "기본적으로 행정체제 개편에 대해서는 이것이 옳다 그르다, 해야 된다 안 해야 된다 이런 입장을 얘기한 게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그러면서 "이제 낡은 행정체제 개편에서 미래지향적으로 만들어야 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향후에 이런 입장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오 시장은 "사안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가 상당이 다르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공통분모를 발견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유정복 인천시장이 16일  수도권 도시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동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유정복 인천시장이 16일 수도권 도시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동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메가서울 논의와는 별도로 이날 세 단체장들은 수도권 매립지관리공사 관할권 이관, 대체매립지 공모안, 한강-아라뱃길-서해 섬으로 이어지는 해상관광 실크로드 조성을 위한 관광상품 개발 등에는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고 밝혔다.

또 수도권 교통현안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한 3개 시도의 공동연구와 정보교환에도 진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 시장이 "인천시와 서울시가 기후동행카드와 관련해 상당한 의견 접근이 이뤄져 구체적인 진전 상황이 있는 행사가 있을 것 같다"고 말해, 17일 서울시와 인천시 간에 교통현안과 관련한 어떤 합의가 있을 것임을 예고했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