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글로벌

美 "미중 정상회담 만족…'하나의 중국'에 변함없어"

美 "미중 정상회담 만족…'하나의 중국'에 변함없어"

  • 2023-11-17 05:56
연합뉴스연합뉴스미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 결과에 매우 만족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리는 매우 중요한 영역에서 진전을 이룰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군사채널 복원, 펜타닐 단속, 인공지능(AI) 협력, 대만 문제 등을 주요 성과로 나열했다. 
 
특히 대만 문제와 관련해 그는 "미국의 '하나의 중국' 원칙에는 변함이 없고, 미국은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다만 대만관계법에 근거해 대만의 자위를 도울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 말미에 "우리의 입장은 '하나의 중국' 정책이고, 나는 그걸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이와함께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우리는 갈등을 추구하지 않으며, 대만 해협에서 안정과 평화를 추구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부연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공산주의 국가를 운영한다는 점에서 시 주석은 독재자"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커비 조정관은 특별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중동 확전 방지'와 관련해 이란의 도발 행위 자제를 중국측에 요청한 것에 대해서 커비 조정관은 "우리가 이란에 메시지를 보낼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중국은 이란에 한층 열려 있고 직접적인 소통선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란측에 갈등 심화를 피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외신들은 미중 정상회담 성과와 관련해 애초부터 기대치가 낮았던 점을 감안할 때, 군사 채널 복원 등 '관계 안정화'에 합의한 것은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바이든 대통령에게도, 어려운 국내 경제 상황에 직면한 시 주석에게도 '긴장 완화' 카드가 필요했다는 분석이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