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라이프

럼피스킨 확진 100건 넘어서…전북 고창 발생 잇따라

럼피스킨 확진 100건 넘어서…전북 고창 발생 잇따라

핵심요약

17일 오전 현재, 101건으로 늘어
전북 고창 2건, 충남 부여 1건 추가
고창지역 발생 농장 11곳으로 늘어, 부여에서는 첫 발생

연합뉴스연합뉴스
소 바이러스병인 럼피스킨 확진 사례가 100건이 넘어섰다.

럼피스킨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7일 전북 고창의 한우농가 2곳과 충남 부여의 한우농가 1곳 등 모두 3곳에서 럼피스킨이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럼피스킨 발생 농장은 모두 101곳으로 늘었다. 지난달 20일 첫 발생한 이후 27일 만이다.

고창지역은 최근 럼피스킨 발생이 가장 많은 곳으로 전체 발생 건수의 10%가 넘는 11건이 집중됐다.

충남 부여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현재 중수본이 의심 신고 3건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어 확진 농장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수본은 백신의 항체가 형성되는 이달 말쯤은 돼야 럼피스킨이 안정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농가에 방역 강화 등을 당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