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기업

삼성, 3분기 글로벌 TV 시장 1위…LG, 올레드 1위

삼성, 3분기 글로벌 TV 시장 1위…LG, 올레드 1위

삼성, 매출 점유율 30% 1위…18년 연속 1위 눈앞
LG, 올레드 점유율 55%…11년 연속 1위 다가서

삼성전자 98형 네오(Neo) QLED 8K. 삼성전자 제공삼성전자 98형 네오(Neo) QLED 8K.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3분기 글로벌 TV 시장 1위에 올랐다. LG전자는 글로벌 올레드 TV 시장 1위 자리를 지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옴디아가 발표한 3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매출 기준 29.9%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수량 기준 점유율도 18.3%로 1위다. 삼성 TV는 2006년 이후 올해까지 18년 연속 업계 1위 달성을 눈앞에 뒀다.
 
삼성은 글로벌 TV 시장 수요 감소에도 Neo QLED와 △라이프스타일 △초대형 △OLED 등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라인업 확대로 업계 1위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제품 시장에서 삼성은 전년 동기 대비 16.2%포인트 증가한 62%의 매출 점유율을 달성했다.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도 34.8%의 점유율로 1위다. 삼성전자는 80형이 넘는 제품에서도 점유율 40.4%로 '프리미엄 TV=삼성'이라는 공식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QLED TV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누적 판매 1000만 대를 돌파했다. OLED TV는 3분기 전체 누적 371만 대 판매 중 삼성이 62만 대를 차지했다.
 
LG전자는 3분기까지 올레드(OLED) TV 출하량 203만 6800대로 점유율 55%를 차지했다. 올레드 TV 시장에서 11년 연속 1위 달성에 다가섰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75형 이상 초대형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6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 8월 세계 최초 4K·120Hz 무선 전송 솔루션을 적용한 97형·83형·77형 등 무선 올레드 TV 시리즈를 북미와 유럽 시장에 본격 진출해 초대형·프리미엄 TV 수요를 적극 공략 중이다.
 
3분기 기준 LG전자의 전제 TV 출하량은 1629만 7800대다. 금액 기준 시장 점유율은 16.4%다.
 
올레드 TV 시장 1위인 LG전자는 프리미엄 LCD TV인 'LG QNED TV'와 'LG 나노셀 TV'를 앞세워 고색재현(WCG) LCD TV 시장도 적극 공략하고 있다. LG전자는 QNED TV만으로 고색재현 LCD TV 시장 중 하나인 퀀텀닷 LCD TV 시장에서 3분기 누적 기준 금액 점유율 14.6%로 2위를 기록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