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정책

반도체 수출 플러스 전환…'11월 중순까지 수출 2.2% 증가'

반도체 수출 플러스 전환…'11월 중순까지 수출 2.2% 증가'

핵심요약

관세청, 11월 1~20일 수출액 338억달러
반도체 수출 2.4% 증가, 승용차 20.1% 증가
2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기대감 높여
무역수지 14억달러 적자, 적자폭 절반 이하로 줄어

연합뉴스연합뉴스
11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이 1년 전보다 2.2% 증가하며 두 달 연속 수출 플러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은 338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 조업일수(15.5일)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도 2.2%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이 2.4% 늘었다. 1~20일 기준 플러스를 기록한 것은 14개월 만으로 이달 플러스 전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반도체 수출은 월간 기준으로 지난달까지 15개월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승용차(20.1%), 석유제품(0.4%), 무선통신기기(0.2%) 등의 수출도 늘었다. 반면 철강제품(-9.5%), 자동차 부품(-3.6%), 선박(-28.2%)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15.7%), 베트남(1.4%), 일본(10.8%)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했으나 중국(-2.4%), 유럽연합(-4.1%)은 줄었다. 대중 수출은 지난달까지 17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월간 수출액은 지난달 5.1% 증가하면서 지난해 10월 이후 1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된 바 있다. 이달 들어서 반도체와 승용차 수출이 살아나면서 전체 수출이 두 달 연속 플러스 유지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352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원유(5.7%), 반도체(3.1%), 석유제품(21.0%) 등은 늘은 반면 가스(-30.2%)와 기계류(-7.5%)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사우디아라비아(5.9%), 대만(19.7%), 베트남(3.2%) 등은 늘고 중국(-2.6%), 미국(-5.1%), 유럽연합(-9.4%), 일본(-12.5%) 등은 줄었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14억16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같은 기간 적자액 37억4100만달러와 비교해 큰 폭으로 줄어든 규모다.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연간 누적 수출액은 5531억달러, 수입액은 5726억달러로 누적된 무역적자는 195억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403억달러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한편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5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에 있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