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정책

韓‧英, 신규원전 이어 설계‧핵연료 등 포괄 협력 구축

韓‧英, 신규원전 이어 설계‧핵연료 등 포괄 협력 구축

핵심요약

한국, 영국 국빈 방문 계기로 원전협력 강화
방폐물 해체, 산업․학술교류 등 전 분야 협력


산업통상자원부는 영국 국빈 방문 계기로 한국‧영국 정부와 민간이 영국 런던에서 총 9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영국 신규원전 건설 참여방안 관련 협의 추진과 원전 전(全) 주기에 걸친 협력관계 구축에 관한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방침이다.

영국은 1956년 세계 최초의 상용원전(Calder Hall)을 건설한 원전 종주국으로, 총발전량 중 원전비중을 지난 2020년 15%에서 2050년 25%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원자력청(Great British Nuclear)을 신설했다.

한국은 원전건설, 기자재 제작 등 강점을 지니고 있고, 영국은 원전해체, 핵연료 분야에 경쟁력이 있어 상호보완적 협력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방문규 산업부 클레어 쿠티노(Claire Coutinho) 영국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 장관은 한영 비즈니스 포럼 계기로 '한영 원전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양해각서를 통해 양국은 신규원전건설(Nuclear New Build)을 핵심협력 분야로 지정하고, 한전과 영국 원자력청 간 상호협력 증진을 지원하는 한편 한영 원전산업대화체(국장급)를 활용하여 신규원전 건설방안 세부협의(technical meetings)를 추진하기로 합의한다.

이번 합의는 2019년 한전의 영국 신규원전 사업(무어사이드) 인수 불발 이후 4년여 만에 신규원전 관련 협의재개 기반을 마련한다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양국은 원전산업대화체, 에너지 장관회담 등을 통해 협력방안을 타진해왔으며, 이번 국빈방문을 모멘텀으로 향후 신규원전 건설관련 협의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차원에서는 양국 기업·기관 간 총 8건의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를 통해 양국은 신규원전 건설뿐만 아니라, 설계, 핵연료, 운영·정비, 방폐물․해체, 산업․학술교류 등 전 주기․전 분야에 걸친 포괄적 협력관계(the broadest possible relationship)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한전과 한전기술, 한전연료, 한전KPS 등 팀 코리아는 영국원전 건설·운영 경험이 있는 기업들(Wales Nuclear Forum, Mactech Energy Group 등)과 각각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를 통해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 받아, 향후 영국시장 진출에 필수적인 노형인증 취득기간 단축(5년→4년) 및 비용절감(10% 이상)이 기대된다.
 
정부는 영국 측과 협의해 제6차 원전산업대화체를 조속히 개최하고, 양국 기업·기관 간 신규 원전 협의 추진을 지원하는 등 후속조치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