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IT

'네카오' 지난해 채용, 전년比 62% 급감…직원 수도 큰 폭 감소

'네카오' 지난해 채용, 전년比 62% 급감…직원 수도 큰 폭 감소

연합뉴스연합뉴스
양대 토종 플랫폼인 네이버와 카카오의 지난해 신규 채용 인원이 1년 전의 절반 이하로 급감했다. 네이버와 카카오 모두 신규 채용이 2년 연속 줄면서 전체 직원 수도 나란히 큰 폭 감소했다.

30일 IC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카카오의 작년 직원 수는 총 8297명으로 전년(8864명)보다 567명(6.4%) 감소했다. 네이버는 4417명으로 546명(11%), 카카오는 3880명으로 21명(0.5%) 줄었다.

네이버와 카카오 직원 수 감소는 2019년(92명 감소)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감소 폭은 4년 전의 6배에 육박한다.

양사의 직원수 급감은 계열사로의 직원 이동과 함께 지속적인 채용 감소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네이버와 카카오의 작년 신규 채용인원은 683명으로 전년(1469명)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양사의 채용 감소세는 2년째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의 신규 채용은 2021년 838명이었지만 2022년에는 599명만 선발했다. 지난해에는 다시 231명으로 더 위축됐다. 이는 2년 전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카카오 역시 채용 인원이 2021년 994명에서 2022년 870명, 작년 452명으로 급감해 2년 새 반토막 났다.

양사 모두 남성 직원 채용이 더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2018년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보고서 공개 이후 처음으로 여성 직원 채용이 우위를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 양사의 남성 직원 채용인원은 253명으로 여성 직원(430명)의 58.8%에 그쳤다.

양대 플랫폼의 채용 감소 추세는 대외 경제 여건 악화 등을 고려한 보수적 채용 기조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시장 일각에서는 두 회사의 채용이 2년째 감소세를 이어가며 전체 직원 수마저 줄어들자 이들 기업의 성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인력 감소의 주된 원인으로 대대적인 계열사 조정을 지목하며 커머스, 광고 등 기존 사업 외에 인공지능(AI) 등 신규 사업 투자를 통해 새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입장이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