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부동산

살아나는 주택시장? 올해 생애 첫 주택 매수, 서울 50%↑

살아나는 주택시장? 올해 생애 첫 주택 매수, 서울 50%↑

신규 주택매수 2명 중 1명은 30대…서울 30대 주택매수, 전년比 70% 급증

연합뉴스연합뉴스
금리 인상의 여파로 급격하게 얼어붙었던 내 집 마련 수요가 올해 들어 되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수 수요는 지역 기준으로는 서울과 인천, 연령대별로는 30대가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고금리로 장기화로 주택 매수를 미뤄왔던 무주택자들이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분양가도 뛰어오르자 매매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30일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소유권이전등기(매매) 신청 매수인 현황'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국에서 생애 첫 집합건물(아파트·오피스텔·다세대주택 등)을 구입한 이들은 총 16만993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2만8078명)보다 3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월 기준 생애 첫 집합건물 매수자 수는 2021년 24만7838명에 달했지만,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2022년 14만2357명, 2023년 12만8078명 등으로 2년 새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가 올해 들어 증가세로 돌아섰다.

증가세는 서울과 인천에서 두드려졌다. 이 기간 서울에서 생애 첫 집합건물을 구입한 이들은 총 1만6936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1만1308명)보다 49.7% 늘었다.

서울 구별로는 △강동구(2350명) △강서구(1660명) △중랑구(970명) △송파구(786명) △양천구(785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인천의 경우 생애 첫 집합 건물 매수자가 지난해 1~5월 1만806명에서 올해 1~5월 1만5951명으로 47.6%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매수자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1~5월 생애 첫 집합 건물을 매수한 30대는 7만6850명으로 작년(5만5355명)에 비해 38% 늘면서 전체의 45.2%를 차지했고, 40대가 32.3% 늘어난 4만3501명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올해 1~5월 생애 첫 집을 마련한 30대가 7333명으로 작년에 비해 69.9%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속에 눌려왔던 내 집 마련 수요가 올해 들어 되살아난 데에는 지속된 전세 가격 상승세가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