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자동차

GM 직영 서울서비스센터, 최첨단 시설로 신축 오픈

GM 직영 서울서비스센터, 최첨단 시설로 신축 오픈

GM 全 브랜드 아우르는 통합 서비스 센터

GM 직영 서울서비스센터 전경. GM 제공GM 직영 서울서비스센터 전경. GM 제공
제너럴 모터스(GM) 한국사업장의 쉐보레 직영 서울서비스센터가 최첨단 시설의 신축 건물로 이전하며 쉐보레·캐딜락·GMC 등 GM의 모든 브랜드를 아우르는 통합 서비스 센터로 거듭난다. 지난 2021년 11월 본격적으로 신축 공사에 착수한 GM 직영 서울서비스센터는 올해 6월 신축을 완공하고 7월부터 서비스를 개시했다.

신축 건물은 기존 GM의 서울서비스센터와 근접한 서울 양화대교 남단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다. 대지 면적 3970.60㎡(1201평), 지하 3층부터 지상 8층까지 총 연면적 2만6252.23㎡(7941평)에 이르는 서울 지역 내 최대 규모의 서비스센터다. 하루 약 100대의 차량을 정밀 진단·수리할 수 있는 시설과 인력을 갖췄다.

특히 기존 정비 서비스에 국한됐던 센터의 기능을 확장해 같은 공간에서 판매 서비스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180여대의 차량을 수용할 수 있는 지하 주차 공간도 갖췄다. 지상 1층은 차량 전시장·상담공간, 2~4층은 정비·수리 공간, 5~6층은 판금·도색 공간, 7~8층은 사무공간으로 구성된다.

최신 장비를 활용한 서비스는 물론 고객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고급 휴게 공간과 효율적인 원스톱 접수 및 예약 시스템을 도입해 고객 서비스의 질을 한층 더 향상시켰다. 아울러 이용 고객이 센터의 최신 정보를 신속하게 얻을 수 있도록 카카오 채널을 새롭게 개설했으며 외국인 고객을 위해 영어 응대 서비스도 강화했다.

GM 한국사업장은 전국 40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전문적이고 신속한 차량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캐딜락·GMC의 일부 제품과 쉐보레 콜로라도·트래버스·타호 등 프리미엄 수입 제품들을 위해 픽업 앤 딜리버리·익스프레스 서비스 등 특화된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는 서울서비스센터에서도 동일하게 제공된다.

윌리엄 헨리 GM 해외사업부문 애프터 세일즈 서비스 부문 전무는 "고객이 제품 경험·구매·서비스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프리미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GM 직영 서울서비스센터는 GM의 고객 서비스 품질을 한단계 끌어올리는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이어 "보다 효율적이고 차별화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기대한다"며 "추후 전시장 오픈도 예정된 만큼 GM의 프리미엄 브랜드 경험을 선사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