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IT

누리호 4차 발사 준비…첫 엔진 조립 마치고 연소시험 진행

누리호 4차 발사 준비…첫 엔진 조립 마치고 연소시험 진행

엔진 정상 작동 확인 절차
연소시험, 내년 2월 마무리 목표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내년 하반기로 예정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첫 엔진 조립을 마치고 첫 연소시험을 시행했다.

우주항공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3일 누리호 4차 발사를 위한 1단 용 75t급 엔진 조립을 완료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엔진 성능검증 수락 연소시험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수락 연소시험은 발사체 장착 전 최종 성능을 검증하는 연소시험이다. 엔진이 시스템까지 정상 작동하는지를 확인하는 절차다. 이번 시험은 1단 비행모델(FM)에 탑재될 75t 액체 엔진 4기 중 1호기에 대한 시험으로 누리호 4차 발사를 위한 첫 연소시험이다. 비행모델은 실제 발사에 쓰이는 모델이다.

누리호는 4차와 5차, 6차 등 반복 발사 사업을 통해 제작되고 있다. 4차 발사부터는 체계종합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항우연이 공동 주관해 제작한다. 특히 이번 연소시험은 체계종합기업이 총괄 제작한 첫 엔진 성능을 검증하는 의미라고 우주청은 설명했다.

항우연은 체계종합기업으로부터 받은 엔진을 시험설비에 장착하고 기밀 검사, 밸브 작동을 확인한 후 3일 두 차례 연소시험을 시행했다. 우주청은 맨눈으로 확인된 문제는 없었으며 세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엔진 성능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향후 연소시험은 엔진 조립과 사전 시험 과정을 거쳐 1~2개월에 1기씩 순차 수행되며 내년 2월 마무리가 목표다. 현성윤 우주청 우주수송임무설계프로그램장은 "전반적인 누리호 4차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이 순항 중"이라며 "우주청 출범을 계기로 우주발사체 분야 주요 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