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부동산

서울 아파트분양전망지수, 3개월 연속 하락

서울 아파트분양전망지수, 3개월 연속 하락

이달 94.6으로 6월보다 0.1p 떨어져…수도권은 1.6p 상승, 비수도권도 0.1p 올라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서울 아파트분양전망지수가 3개월 연속 하락했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10일 발표한 '7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는 전국 평균 83.4다. 지난달 83.0보다 0.4p 상승했다.

'아파트분양전망지수'는 주산연이 전국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매달 설문 조사한 결과로, 100 이상이면 분양시장 전망이 '좋다'는 응답이 '나쁘다'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로써 전국 아파트분양전망지수는 지난 5월부터 석 달째 전달 대비 상승을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분양전망지수는 88.5로 지난달(86.9)보다 1.6p 상승했다. 지난달 3.7p나 하락했다가 한 달 만에 반등을 나타냈다.

주산연은 "최근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 증가와 매매가격 및 전세가격 상승, 금리 인하 기대 등 영향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생아 특례대출 영향으로 인한 생애 첫 주택 매입 수요 증가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경기가 91.7로 2.5p 상승했고, 인천도 79.3으로 2.6p 올랐으나 서울은 94.6으로 0.1p 하락했다.

서울은 지난 4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가 전달인 3월보다 11.8p나 급등하며 기준선인 100을 찍었으나 바로 다음 달 97.7로 떨어지면서 이달까지 석 달째 하락을 되풀이했다.

다만, 이달 하락 폭은 지난 5월 2.3p와 지난달 3.0p에 비해 눈에 띄게 축소됐다.

지방은 82.3으로 지난달(82.2) 대비 0.1p 올랐다. 오름폭은 미미하지만, 지난 5월부터 3개월 연속 상승을 거듭했다.

주산연은 이달 비수도권 0.1p 상승은 최근 주담대 금리 하향 움직임과 하반기 중 예상되는 미국 기준금리 인하 그리고 PF 어려움에 따른 공급 물량 감소 등 영향으로 풀이했다.

이달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분양전망지수가 모두 전달보다 상승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기준선에 크게 미달해 주택사업자들의 부정적인 분양시장 전망이 지속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전국에서 세종만 유일하게 100(지난달 대비 5.6p 상승)을 기록했는데 분양 물량 감소와 집값 바닥 인식 확산 등의 영향으로 해석됐다.


7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 주택산업연구원 제공7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