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머니

6월 주담대 6.1조 늘어 증가폭 확대…7월도 이미 비상

비즈 PICK

6월 주담대 6.1조 늘어 증가폭 확대…7월도 이미 비상

주택거래 회복세, 디딤돌·버팀목 등 정책성 대출 증가세 지속 등 요인
7월 들어 나흘 만에 5대 은행 주담대 8387억원

全 금융권 주담대·기타대출 증감액 추이(단위 : 조원). 금융위원회 제공全 금융권 주담대·기타대출 증감액 추이(단위 : 조원). 금융위원회 제공
올해 6월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한 달 전보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위원회의 6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전체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6조1천억원 증가해 전월(5조6천억원) 대비 증가폭이 소폭 확대됐다.

이는 은행권 주담대 증가폭이 전월에 이어 확대(5조7천억원→6조3천억원)된 데 따른 영향이 크다.

대출항목별 가계대출 증감 추이. 금융위원회 제공대출항목별 가계대출 증감 추이. 금융위원회 제공
다만,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총 4조4천억원 증가해 전월(5조3천억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기타대출에서 1조7천억원이 감소하면서다.

기타대출은 은행권이 감소 전환(3천억원→△3천억원)하고, 제2금융권의 감소폭이 확대(△5천억원→△1조4천억원)됐다.

은행권만 보면, 6월 가계대출 증가폭은 전월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6조원 증가해 전월과 유사한 수준의 증가세를 이어갔다.

디딤돌·버팀목 등 정책성 대출의 증가세가 지속되고, 주택거래 회복세 등에 따라 주담대 증가폭이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전국 주택매매 거래량은 올해 들어 1월과 2월 각각 4만3천호, 3월 5만3천호, 4월 5만8천호, 5월 5만7천호 등이다.

다만, 이달 들어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은 단 나흘 만에 2조원 넘게 불어난 상태다. 주택 매수 심리가 강해지고, 주식 빚투도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에 따르면, 이달 들어 4영업일 만에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은 6월보다 2조1835억원이 늘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이 8387억원 불었다.

6월에 뒷걸음친 신용대출조차도 이달 들어 나흘만에 1조879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당국은 "상반기 가계대출이 GDP 성장률 내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면서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향후 금리와 주택시장 등 여건에 따라 증가폭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스트레스 DSR 2단계를 9월부터 차질없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