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부동산

'똘똘한 한 채' 쏠림…서울 9억 이상 아파트 거래 역대 최다

'똘똘한 한 채' 쏠림…서울 9억 이상 아파트 거래 역대 최다

올해 들어 5월까지 9870건…국토부 관련 통계 집계 시작 2006년 이래 같은 기간 기준 최고치

경제만랩 제공경제만랩 제공
올해 들어 5월까지 서울 지역 9억 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같은 기간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10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만 8830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9억 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9870건으로, 국토교통부가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6년 이래 1~5월 기준으로는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기준 서울 9억 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021년 9608건을 기록한 뒤 2022년 3077건으로 하락했다가 지난해 6406건으로 오르더니 올해는 최고치를 경신했다.
 
9억 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가장 많은 자치구는 송파구로 1298건이었다.

이어 강남구 1087건, 성동구 889건, 서초구 841건, 마포구 749건, 강동구 732건, 동작구 587건, 영등포구 582건, 양천구 430건, 광진구 321건 등 순으로 9억 원 이상 매매 거래량이 많았다.

반면, 강북구(5건)와 도봉구(18건), 금천구(25건), 중랑구(57건), 종로구(90건)는 9억 원 이상 매매 거래량이 100건 미만이었다.

아파트 실거래가도 상승세다.

송파구 잠실동 '레이크팰리스' 전용면적 84.82㎡(5층)는 지난 5월 22억 3천만 원에 계약됐다.

같은 층, 같은 면적이 지난해 5월 20억 7500만 원에 거래된 데 비교하면 1년 새 1억 5500만 원이 올랐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 '역삼럭키' 전용면적 84.97㎡도 지난 5월 17억 8천만 원에 거래돼 약 1년 만에 1억 4500만 원 상승했다.
 
성동구 옥수동 '옥수삼성' 전용면적 84.82㎡ 역시 지난 5월 1년 전보다 1억 5500만 원 오른 13억 5천만 원에 거래됐다.
 
이와 관련해 경제만랩 황한솔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똘똘한 한 채' 아파트 매수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파트 전셋값과 분양가가 오르고 있는 데다가 종합부동산세 규제 완화 움직임도 보이는 데 따른 결과라는 설명이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