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정책

1~5월 나라살림 74.4조 적자…적자 규모 역대 두번째

1~5월 나라살림 74.4조 적자…적자 규모 역대 두번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약 22조 원 적자 폭 커져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인세 감소 등으로 인해 정부 살림살이가 지난 5월 말까지 지난해보다도 20조 원 넘게 적자 폭이 커졌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7월호'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누계 총수입은 258조 2천억 원을 기록했다.

기금수입 등이 증가한 덕분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 6천억 원 증가한 결과다. 세외수입은 13조 8천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1조원 더 걷혔고, 기금 수입도 9조 7천억 원 증가한 93조 3천억 원을 기록했다.

반면 국세수입은 역대급 세수 펑크가 일어났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9조 1천억 원 줄어든 151조 원에 그쳤다.

소득세는 3천억 원, 부가세는 5조 3천억 원 더 걷힌 반면 법인세 수입이 15조 3천억 원이나 감소했다.

올해 예산안에서 계획했던 국세 수입 대비 실제로 걷은 세금을 나타내는 세수 진도율은 42.2%로 전년보다 2.5%p 낮았다.

이런 가운데 5월 누계 총지출은 지난해보다 23조 원 늘어난 310조 4천억 원이었다. 예산 대비 실제 사업을 집행한 진도율은 47.3%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52조 2천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 여기에서 사회보장성기금수지 22조 3천억 원 흑자를 제외하고 실질적인 재정 상황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 적자폭은 74조 4천억 원에 달했다.

5월 기준 적자 규모는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집행으로 지출이 급증해야 했던 2020년(-77조 9천억 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큰 적자폭이다.

지난해 같은 달(52조 5천억 원)과 비교하면 관리재정수지 적자폭은 21조 9천억 원 늘어났다.

한편 중앙정부 채무 잔액은 지난달보다 17조 9천억 원 증가한 1146조 8천억 원이었다.

지난달 국고채 발행 규모는 18조 3천억 원, 외국인 국고채 순 투자는 1천억 원 순유입을 기록했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