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기업

LG 프리미엄 가전 구매자 10명 중 3명, 구독으로 쓴다

LG 프리미엄 가전 구매자 10명 중 3명, 구독으로 쓴다

지난해 구독 매출 1.3조…대형가전 구독 본격화 2년만 '유니콘 사업' 등극

구독으로 이용가능한 LG 프리미엄 가전 주요제품. LG전자 제공구독으로 이용가능한 LG 프리미엄 가전 주요제품. LG전자 제공
LG전자 구독사업이 '실적 효자'로 자리 잡았다. 자사 프리미엄 가전을 구매하는 고객 10명 중 3명 이상이 구독방식을 이용할 정도로 구독사업이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고 있는 것이다. 

11일 LG전자에 따르면 지난 6월 한달 간 LG 베스트샵에서 판매된 LG전자 주요 제품의 구독 비중은 36.2%에 달했다. 

총 23종 의 구독 가능한 제품 중 구독이 대부분인 정수기, 최근 구독 제품으로 추가된 가정용 환기 시스템과 클로이 로봇을 제외한 20종을 대상으로 조사한 수치다.

LG전자는 제품(HW) 중심 사업에 구독, 콘텐츠, 서비스 등 무형(Non-HW)의 영역을 결합하는 사업모델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의 지난해 연간 구독 매출은 1조 1341억 원으로, 대형가전 구독을 본격화한 지 2년만에 '유니콘 사업'에 올랐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성장세가 더욱 빨라져 연말에는 연간 최대 구독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자사 가전 구독의 인기 비결로 고객이 전문가로부터 제품을 정기적으로 관리 받으며 사용하고, 구입 시 구독 기간을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는 등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킨 것을 꼽았다. 

고객은 케어 매니저의 정기 방문을 통해 청소, 성능 점검, 필터 등 소모품 교체까지 제품을 빈틈없이 관리 받을 수 있고, 가전 구독 기간 내내 무상수리 보증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차별화된 장점이라고 LG전자는 전했다.

초기 구입비용에 대한 부담 없이 매월 일정 금액을 지불하면 프리미엄 가전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 또한 최근 1인 가구와 젊은 층 중심으로 구독 서비스가 각광받는 소비 트렌드와 맞닿아 있다고 LG전자는 보고 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에 이어 지난해 10월 TV도 구독을 처음 시작했다. 올레드 TV 외에 스탠바이미, QNED TV 등도 구독 판매가 빠르게 증가하며 홈 엔터테인먼트 제품들도 구독사업의 핵심 포트폴리오로 자리 잡고 있다.

LG전자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구독 경제 트렌드에 발맞춰 가전 구독을 해외 시장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말레이시아에 처음 정수기 구독사업을 시작한 데 이어 지난해 말부터는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등 다양한 제품을 이용하는 구독 서비스인 'LG 렌트업'을 선보인 바 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이성진 구독영업담당은 "다양한 프리미엄 가전을 전문가의 관리를 받으며 사용할 수 있는 LG전자 구독 서비스가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