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티마운트

세바시

머니

금융위, 5대 금융지주·은행 '자체 정상화 계획' 승인

금융위, 5대 금융지주·은행 '자체 정상화 계획' 승인

금융위, 예금보험공사 부실정리 계획도 승인

자체정상화계획 작성․평가체계 및 주요 일정. 금융위원회 제공자체정상화계획 작성․평가체계 및 주요 일정.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는 5대 금융지주(신한·KB·하나·우리·농협)와 이들 5개 은행 등이 위기 상황에 대비해 자체 수립한 정상화 계획을 승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금융안정위원회 권고에 따라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을 시행한 뒤 이들 10개사를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기관'으로 지정해 자체 정상화 계획 등을 제출하도록 했다.

자체 정상화 계획은 경영 위기상황에 대비해 자체적으로 건전성을 회복하기 위해 작성한 자구계획으로, 실물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을 최소화한다는 의의가 있다.

금융위는 심의위원회를 통해 내년도 자체정상화계획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반영해야 하는 보완·개선 필요 사항을 발굴해 제시했다.

예를 들어, IT 서비스 등 핵심공유서비스가 중단되는 경우에 대한 분석 등 위기상황분석을 보다 다양화하고, 뱅크런 등 발생시 금융소비자 혼선을 방지하기 위한 안내지침 및 내부직원의 대응지침을 보완하도록 했다.

또, 금융사 내부통제 책임을 명확히 하는 책무구조도 도입을 반영하고, 모의훈련을 강화할 것도 주문했다.

부실정리계획 작성․평가체계 및 주요 일정. 금융위원회 제공부실정리계획 작성․평가체계 및 주요 일정.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는 예금보험공사가 제출한 부실정리 계획도 최종 승인했다.

부실정리 계획은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사의 자구 계획 이행이 어려워진 때를 대비해 예보가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정리에 나서기 위한 것이다.

금융위는 내년도 부실정리 계획에는 실리콘밸리은행(SVB), 크레디트스위스(CS) 사례와 같이 정리당국이 신속히 개입하는 방안과 해외 정리당국과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한 보완ㆍ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금융당국은 "대형 금융회사가 위기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 및 수단을 강화하고, 부실이 발생하는 경우 정리당국이 보다 신속하고 질서정연한 정리를 가능하게 하는 등 금융시스템의 안정성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개별 금융회사의 자체정상화계획 및 부실정리계획은 경영상의 비밀 등이 포함돼 있어 대외 공개되지 않는다.

0

0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