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정책

韓‧사우디 무역상담회…잠정 계약 규모는 2100만달러 추산

수출 먹구름 언제까지

韓‧사우디 무역상담회…잠정 계약 규모는 2100만달러 추산

핵심요약

대통령 첫 국빈 방문 계기 무역상담회 개최
플랜트·건설 기자재, 디지털 등 80여개 기업 참여
1:1 무역상담 190건, 총 2100만달러 계약추진 기대

사우디 국빈 방문 일정 돌입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사우디 국빈 방문 일정 돌입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윤석열 대통령의 사우디 국빈 방문을 계기로 현지시각으로 22일 리야드 페어몬트호텔에서 '한-사우디 무역상담회'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한-사우디 양국의 주력 협력 분야인 플랜트, 건설 분야를 비롯, 친환경, 디지털 등 사우디 산업다각화 수요에 발맞춘 첨단 신산업 분야의 중견·중소기업 30개사와 사우디 바이어·발주처 78개사가 참여해 총 190건 이상의 1:1 상담이 진행됐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이날 상담 결과 2100만달러 이상의 계약 추진액(1년 이내 성약 가능 예상금액)이 잠정 집계됐다.
 
1:1 비즈니스 상담은 4가지 분야에서 진행됐다. 
 
신산업(ICT,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전기차, 의료바이오 등) 15개사 분야는 98건의 상담을 통해 1466만달러 규모의 계약추진액으로 집계됐다. 
 
에너지·건설·플랜트 9개사는 54건의 상담을 통해 350만달러로, 산업기자재 3개사는 23건의 상담을 통해 300만달러로 추정됐다. 
 
방산·보안 3개사는 15건의 상담을 통해 50만달러의 계약추진액으로 추산된다. 
 
참여 기업들은 이번 상담회가 그동안 건설·인프라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쌓아 온 경험과 신뢰를 기반으로 앞으로 네옴시티 등 사우디가 추진 중인 대규모 프로젝트 참여 기회 확보와 함께 첨단 제조업·디지털 등 신산업에서 협력이 활성화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산업부와 코트라는 이번 무역상담회에 발굴된 많은 성과들이 실제 수출계약과 투자 프로젝트로 연결될 수 있도록 코트라 본사와 리야드 무역관을 중심으로 후속 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