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기업

지난달 수출 550억달러, 13개월 만에 플러스…무역수지 16억달러 흑자

수출 먹구름 언제까지

지난달 수출 550억달러, 13개월 만에 플러스…무역수지 16억달러 흑자

핵심요약

수출 13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올해 최대 실적
20개월 만에 수출플러스와 무역수지 흑자 동시 달성
수출 550.9억달러, 수입 534.6억 달러…무역수지 16.4억달러 흑자

연합뉴스연합뉴스
지난달 수출이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5.1% 증가한 550억9천만달러를 기록하며 1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수입은 9.7% 감소한 534억6천만달러 등 총 무역수지는 16억4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은 올해 최대실적을 기록하며 지난해 10월부터 1년 간 이어진 마이너스 고리를 끊고 플러스 전환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이 올해 1분기부터 꾸준한 개선흐름을 유지하며 수출 반등 모멘텀을 구축해온 결과 13개월 만에 수출플러스로 돌아선 것이다.
 
조업 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 또한 26억2천만달러로 올해 최고치였던 지난 9월 실적을 한 달 만에 재경신했다. 수출물량도 대폭 증가해 14.2% 늘면서 2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우리 주력 수출품목인 자동차는 19.8% 증가하며 16개월 연속, 일반기계는 10.4%로 7개월 연속 수출이 증가했다. 가전(5.8%)은 5개월 연속, 선박(101.4%)・디스플레이(15.5%)는 3개월 연속 수출이 늘었다. 
 
우리 4대 수출품목 중 하나인 석유제품(18.0%)도 제품가격 상승과 휘발유・경유 등의 견조한 수요증가에 힘입어 8개월 만에 수출 플러스로 전환했다.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낮은 감소율인 3.1%를 기록하며 개선흐름을 보였다. 석유화학도 올해 최저 감소율 3.2%를 보이며, 지난달에 이어 한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석유제품・선박・디스플레이・무선통신기기 등 4개 품목 수출은 올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주요 9대 수출시장 중 6개 시장에서 수출플러스를 달성했다. 
 
대(對)미국 수출(101억달러)은 역대 10월 중 가장 높은 실적이었다. 특히 전기차 수출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 통상현안에 적극 대응한 결과 지난 9월까지 실적(40억달러)이 이미 지난해 합계인 37억달러를 넘어섰으며, 10월에도 역대 10월 중 최고치를 기록하였다. 
 
대아세안 수출(106억 달러)도 선박・석유제품 등 주요품목 수출이 크게 증가하며 1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최대 수출시장인 대(對)중국 수출은 110억달러, 3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의 실적을 지속했다.

지난달 수입은 원유 수입액이 0.1% 늘면서 플러스를 기록했다. 대신 가스(54.3%), 석탄(26.1%) 등 에너지 수입은 22.6% 감소함에 따라 전체적으로 수입이 9.7% 감소했다.
 
지난달 무역수지는 16억4천만달러를 기록하며 올해 6월부터 5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이어나갔다. 이에 따라 지난해 2월 이후 20개월 만에 수출 플러스와 무역수지 흑자를 동시 달성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