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인물

추경호 "주식 양도세 기준 완화 결정 안돼"

추경호 "주식 양도세 기준 완화 결정 안돼"

"시장의 여러 목소리를 듣고 있다, 야당과 협의 필요"
"11월 물가 3.6% 안팎…물가 담당관은 협조 구하는 것"
"은행권 이자이익에 국민들은 굉장히 비판적"
"공공요금 당분간 동결 기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주식 양도세 대주주 기준 완화 여부에 대해 "아직 방침이 결정된 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야당과의 협의 절차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추 부총리는 "지난해 여야 합의로 금융투자소득에 대해 전반적 과세가 시행되기로 했다가 2년 유예를 했다"며 "그러면서 대주주 10억원에 대한 기준은 내년까지는 유지하기로 여야 간의 합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시장의 여러 목소리를 듣고 있다"며 "변화가 있게 되면 야당과의 합의한 문제가 있기 때문에 협의 절차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소비자 물가 흐름에 대해서는 "최근에 전방위적인 수급 노력, 날씨도 조금 정상으로 회복하면서 대체로 농산물 가격이 하락세"라며 "11월에는 물가 상승세가 3.6% 안팎의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정부가 품목별 물가 관리에 나선 것과 관련해 추 부총리는 "물가는 정부 혼자 안정시킬 수 있는 게 아니고 각계가 함께 협조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업계와의) 간담회를 통해서 물가가 편승 인상되고 특별한 요인이 없음에도 가격을 올리게 되면 소비 위축이 되고 부담이 된다"며 "이런 부분에서 협조를 구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공공요금 인상 여부에 대해서는 "당분간 동결 기조"라며 "불가피하게 인상 요인이 생기더라도 '공공기관 스스로 경영합리화를 통해서 원가요인을 흡수해라', '시기를 나눠서 인상을 해달라',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은행권을 향한 비판과 관련해서는 "국민들 입장에서는 '금리 인상으로 고통받는데 한쪽에서는 이자 수익으로 잔치를 하고 있느냐'(라는 것)"이라며 "(은행권이) 고연봉으로, 올려달라고 때로는 투쟁도 하는 양상을 보이는 것이 국민들은 굉장히 비판적"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권에서도 상생금융의 차원에서 국민들의 따가운 시선을 어떻게 화답해 나갈 것인지에 관해서 많이 고민하고 있고 아마 머지않은 시점에 좋은 방안이 제시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경제 흐름에 대해서는 "수출·생산·성장 지표는 서서히 회복세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성장률이) 4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기준) 2% 초반대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