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로컬

오경훈 기본사회연구소장 "광주시립요양병원 정상 운영 촉구"

오경훈 기본사회연구소장 "광주시립요양병원 정상 운영 촉구"

"위탁 대신 직영도 검토…제2의 진주의료원 되지 않길 바라"

오경훈 기본사회연구소장. 기본사회연구소 제공오경훈 기본사회연구소장. 기본사회연구소 제공
내년 총선 광주 동남갑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오경훈 소장이 이끄는 '이재명의 기본사회 연구소'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광주시립병원들이 재정난으로 운영 중단 위기에 놓인 것에 대해 "지역 공공의료가 폐쇄되는 결과로 이어지지 않도록 광주시가 공적 책임을 가지고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경훈 소장은 "정부의 재정난으로 25년 만에 광주시 본예산도 축소되면서 시는 광주시립병원 등 공공의료에 예산을 투입할 여력이 부족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지만 공공의료는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최후의 보루'로 예산이 줄었다고 해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예산까지 외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오 소장은 "시립병원은 단순히 재정적 문제로만 접근하기 보다는 폭넓은 사고로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광주시는 위탁 운영만 고집하기보다 직영 운영으로 인한 인건비 절약 방법 등을 검토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본적인 예산확보가 어렵다면 광주시의 직영 운영을 통해 필수 인원을 제외한 다른 부분에서 봉사자를 활용하는 등 우회적인 방안도 마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성이 필요로 하는 환자 관리 분야와 시설관리 등 필수 분야를 제외하고 다른 단순 노동 분야에서 봉사자를 활용해 인건비를 줄이자는 게 오 소장의 설명이다.
 
오경훈 소장은 "제2의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광주시는 하루빨리 시립병원 지원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며 "시의 재정적 어려움은 잘 알지만,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해야 하는 것이 광주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다"고 말했다.

오경훈 기본사회연구소장은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위원과 21기 민주평통 광주남구협의회 자문위원을 맡고 있으며, 광주남구청 정책보좌관과 국회의원 비서관, 전남대학교 법과대학 학생회장 등을 역임했다.

오경훈 소장은 현재 내년 4월 치러지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광주 동남갑 출마를 위해 입지를 다지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