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ETC

2024학년도 수능 성적표 배부…탄식과 환호 '공존'[영상]

비즈영상

2024학년도 수능 성적표 배부…탄식과 환호 '공존'[영상]



"1년 동안 고생 많았는데, 조금만 더 걸으면, 달리면 완주할 수 있으니까 마지막까지 힘내서 같이 이겨내자."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표가 발표된 8일 오전 대전고등학교 3학년 교실.  

교실에 들어서기 전 강용대 교사는 "아이들이 어떤 표정일지 제가 더 떨리네요"라며 성적표를 들고 교실로 들어섰다.

8일 오전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배부된 대전고등학교 3학년 교실. 김미성 기자8일 오전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배부된 대전고등학교 3학년 교실. 김미성 기자
강 교사가 들고 있던 성적표에 관심이 집중되고, 학생들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성적표를 받아가기 시작했다. 학생들은 자신이 했던 가채점 결과와 실제 성적을 비교하며 등급을 확인하느라 분주했다.

예상보다 성적이 잘 나온 학생은 "와!"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입을 틀어막고 조용히 성적표를 바라보다 빠르게 가방 속에 넣거나, 아쉬움을 숨길 수 없어 한숨을 내쉬는 학생도 보였다.

3학년 민경훈(19)군은 "가채점을 쓰긴 했지만 가채점대로 나올지 안 나올지가 되게 궁금한 상황이었다"며 "혹시 잘못된다면 입시가 무너질 수도 있는 상황이라서 긴장했는데 다행히 가채점한 대로 잘 나온 것 같다"고 했다.

3학년 이호성(19)군도 "국어 가채점표를 제대로 쓰지 못해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몰라서 불안했지만, 예상보다 조금 높게 나온 점수 때문에 기분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생님의 격려 말씀에) 괜히 뭉클하기도 하고, 선생님께 감사한 마음이 든다"고 했다.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김미성 기자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김미성 기자
킬러문항이 배제된 채 치러진 올해 수능은 국어와 수학, 영어 영역 모두 어려운 불수능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영역 만점자는 1명만 나왔다.

강용대 교사는 이번 수능과 관련해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150점인데 작년보다 많이 높아졌다"며 "표준점수가 높아질수록 난이도가 높아졌다는 건데, 그러다 보니까 국어 시험 때 당황하는 친구들이 좀 꽤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게 수학, 영어, 탐구까지 영향을 받는 친구들도 있다보니 그 부분이 어려웠던 것 같다"며 "우리는 인문 계열이다 보니 사탐 위주로 많이 봤는데 생윤(생활과 윤리)이 좀 쉽게 나와서 한 문제만 틀려도 많이 떨어졌다"고 부연했다.

강 교사는 이어 "대학별로 변환 표준 점수를 쓰는 학교도 있고, 백분위 쓰는 학교도 있고, 표준 점수를 쓰는 학교도 있는데 그거에 맞춰 전형 지원을 하도록 지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수시모집 합격자는 오는 15일까지 대학별로 발표되며,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내년 1월 3일부터 6일 사이 진행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