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실무·경력 두마리 토끼"…현대차∙기아, AI 경진대회 개최

"실무·경력 두마리 토끼"…현대차∙기아, AI 경진대회 개최

현대차·기아 연구원과 대학생 한팀
인공지능 활용해 실무 솔루션 제시
6월 6일까지 접수…총 30명 선발

현대차·기아 제공현대차·기아 제공
현대자동차·기아가 '2023 연구개발본부 AI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문제해결 능력을 뽐낼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로 세번째를 맞는 'AI 경진대회'는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 연구원과 대학(원)생 참여자가 한팀을 이뤄 실제 연구개발 현장에서 발굴된 문제점을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해 개선하는 프로젝트형 경진대회다.

현대차·기아는 참가자들의 인공지능 역량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위해 사전에 데이터 사용 기준을 마련하고, 함께 팀을 이루는 연구원을 대상으로 심도 깊은 교육을 실시하는 등 프로젝트 수행이 가능하도록 준비를 마쳤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AI 경진대회에 총 30명의 참여자를 선발한다. 참가 학생들에게는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경진대회는 약 9주간 진행된다. 현대차·기아는 이 기간 동안 대학(원)생 참여자가 모빌리티 연구개발 직무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실무진의 직무 멘토링과 남양연구소 현장투어를 진행한다.

또 참여자의 역량 향상과 실효성 있는 프로젝트 완수를 위해 AI, 빅데이터 분야 전문 교수진의 정기 코칭도 지원한다. 프로젝트 종료 후에는 'AI 경진대회 활동 증명서'를 발급하고, 유관부문 입사지원시 서류전형을 면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경력개발을 도울 방침이다.

참가자 접수는 다음달 6일까지 받는다. 서류접수 후에는 간단한 코딩테스트로 최종 참가자를 선발한다. 최종 선발된 참가자에게는 월 200만원의 활동비를 지원한다. 추후 우수팀으로 선정되면 별도의 시상품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번 AI 경진대회를 통해 더 나은 제품을 만들기 위한 업무 환경의 개선이 가능하고, 학생 참가자는 실무경험과 경력개발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인재들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그 활동이 채용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HOT이슈

비즈영상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