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마이크론, D램 2위 SK하이닉스 역전…2013년 이후 처음

마이크론, D램 2위 SK하이닉스 역전…2013년 이후 처음

SK하이닉스, 매출과 시장 점유율 모두 마이크론에 2위 내줘
트렌드포스 "D램 가격 하락, 2분기 주요 기업 영업적자 기록할 듯"

연합뉴스연합뉴스
글로벌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메모리 반도체 중 D램의 매출이 전 분기보다 20% 넘게 줄었다. 또 미국의 마이크론이 SK하이닉스를 제치고 글로벌 2위에 올랐다.

25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마이크론은 1분기 D램 매출이 27억 2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 분기 28억 2900만 달러보다 8% 감소했다.

하지만 SK하이닉스의 매출은 23억 1200만 달러로 전 분기 33억 8600만 달러에서 31.7%나 감소했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이처럼 매출 기준은 물론 시장 점유율에서도 마이크론에 2위 자리를 내줬다. 마이크론은 1분기 시장 점유율 28.2%로 SK하이닉스(23.9%)를 제쳤다. SK하이닉스가 마이크론에 역전된 것은 중국 공장의 화재 여파가 있던 2013년 4분기 이후 처음이다.

트렌드포스는 마이크론의 출하량이 증가한 반면, SK하이닉스는 출하량과 ASP(평균판매단가)가 모두 15% 이상 감소해 매출이 크게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D램 1위 삼성전자는 1분기 매출 41억 7000만 달러로 전 분기 55억 4천만 달러보다 24.7% 감소했다. 시장 점유율도 전 분기 45.2%에서 1분기 43.2%로 주춤했다.

한편 올 1분기 D램 업계 매출은 96억 6300만 달러로 지난해 4분기 122억 6900만 달러보다 21.2% 감소했다.

트렌드포스는 D램 가격 하락으로 올해 2분기 주요 기업이 영업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HOT이슈

비즈영상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