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컷Biz

정책

환경부 국감서도 '오염수'…정부 vs 야당 고성 공방

日 원전오염수 방류 논란

환경부 국감서도 '오염수'…정부 vs 야당 고성 공방

한화진 장관, 답변 시간 요구…"오염수 희석, 국제적 방식"
野 반발 "방사성폐기물, 희석해선 안 돼"

한화진 환경부 장관. 윤창원 기자한화진 환경부 장관. 윤창원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놓고 정부‧여당과 야당 사이 공방이 오갔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오염수 방류가 해역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했던 한화진 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한 장관은 '답변 시간'을 별도로 요구하면서까지 정부 입장을 방어했다.
 
우 의원은 최근 질병관리청이 오염수와 관련해 전 국민 추적 조사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를 숨겼다는 지적을 인용하며, "괴담이냐, 과학이냐"라며 추궁했다. 이에 한 장관은 "오염수 위험성 등 과학적 안전성을 조사·분석한 것이 아니다"며 질병관리청 입장을 되풀이해 설명했다.

우 의원이 "국내 규정상 방사성폐기물은 물에 희석하면 안 된다"고 지적하자, 한 장관은 "희석이 안 되는 것은 원전 내 일반폐기물 처리 시이고 (오염수는) 액체상 방사성 물질"이라고 반박했다.
 
오염수를 희석하는 방식을 놓고 언쟁이 오가며 고성이 오가는 등 장내 소란이 일어났다. 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사고 원전 오염수를 희석해서 버려도 되느냐"고 질의한 데 대해 한 장관은 "사고 원전에 관한 조항은 없다"면서도 "오염수를 희석해서 방류하는 것은 국제적인 처리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눈]으로 보는 우리의 이야기